카메라 감독 황현진씨가 '슈돌' 아기들 원픽일 수밖에 없는 이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귀염뽀짝한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들 만큼이나 주목받고 있는 인물이 있다.


아이들 못지않게 '넘사벽' 존재감을 뽐내는 그 주인공은 바로 카메라 감독 황현진 씨다.


그는 매 방송마다 개리 아들 하오와 유쾌한 케미를 자랑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연반인'(연예인, 일반인의 합성어)로 떠올라서인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황현진씨와 관련된 게시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그중에서도 눈길을 끈 건 촬영 외 시간에 아이들과 놀아주고 있는 황현진씨의 모습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온몸을 바쳐 벤틀리만의 푹신한 침대가 되어줬다. 벤틀리는 만족스러웠는지 환한 미소를 띠었다.


또 그는 잼잼이와 하오의 공격(?)을 흔쾌히 받아주며 늠름한 '삼촌미'를 마구 뿜어냈다.


황현진씨의 골반을 의자 삼아 편안하게 앉아 있는 하오의 자태도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괜히 아이들 원픽이 아니다", "나중에 좋은 아빠될 것 같다"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