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트짱 보면 여전히 '흥분' 된다며 19금 미소 지은 '오덕페이트' 이진규씨

인사이트YouTube '춤추는변기자'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아 내가 얘(페이트짱)를 좋아하는구나"


26일 유튜브 채널 '춤추는변기자'에 '금성인 바이러스' 에피소드 1편의 2화가 게재됐다.


이 영상에는 1화에 이어 화성인 바이러스에 출연해 오덕후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오덕페이트' 이진규 씨의 근황이 담겨있었다.


영상을 통해 오덕페이트는 페이트를 향한 여전한 애정을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춤추는변기자'


과거 그는 애니메이션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의 등장인물 '페이트 테스타로사'와 결혼을 하겠다고 선언하며 화제가 됐었다.


오덕페이트는 이때 당시 출연했던 화성인 바이러스의 MC 김구라가 던진 "(페이트와) 사랑을 하고 흥분을 하냐"는 질문에 "네"라고 대답한 적이 있다.


변기자는 "현재도 페이트를 보면서 정신적 육체적으로 (사랑하고 흥분) 하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오덕페이트는 "그쵸, 좋아해서 뭐 흥분하는 거니까"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옛날 같은 그런 느낌은 아니다"라며 "벌써 15년이나 됐다"고 웃으며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춤추는변기자'


오덕페이트는 애니메이션과 다소 거리를 둔 채 충실한 사회인으로 살고 있었다. 


이에 변기자는 '탈덕'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


그는 "일하다 보니까 바빠졌다"며 "최근에 나온 작품들을 보고 예전 같은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재미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작품을 소비하는 방향이 진짜 마지막으로 끝내려는 느낌으로 소비하는 것 같아 가지고 작품에 대해서 정이 뚝 떨어지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vN 'SNL 코리아'


오덕페이트는 마지막으로 "서서히 마음이 전체적으로 작품에 대한 마음이 멀어지다 보니까 덕질도 잘 안 하게 됐고 이제 시선을 좀 돌려볼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많은 비난을 받으며 논란의 중심에 섰던 그는 여전히 밝은 모습을 보였다. 무언가에 몰두했던 과거를 여전히 당당하게 여기고 있었다.


그의 최신 근황이 궁금하다면 아래 영상을 통해 직접 만나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성인 바이러스'


YouTube '춤추는변기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