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때 샀던 비트코인 '1만원'어치 떡상해 5억7천만원 번 대구가톨릭대생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몇 년 전 한 중학생은 비트코인과 관련한 다큐멘터리를 보게 됐다.


그는 비트코인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지만 큰맘 먹고 1만원어치를 샀고, 기억 속에서 서서히 잊혀 갔다.


비트코인 열풍이 지나고 나서야 그것을 겨우 찾아냈는데, 그 가치는 얼마만큼 상승했을까.


지난 25일 대구가톨릭대학교 에브리타임에는 중학교 재학 시절에 산 1만원어치 비트코인으로 5억 7천만 원을 번 대학생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에브리타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쓴이 A씨는 "중학생 때 비트코인 다큐멘터리를 보고 메이플 캐시 같다고 생각해 궁금해서 1만 원어치 샀던 적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당시 1코인에 200원 정도 했었나"라며 "온라인 지갑 같은 것도 없었고, 파일 주면 그걸 암호 걸고 USB에 저장하는 거였다"라고 설명했다.


중요한 다. 그는 "까먹고 있다가 저번에 비트코인 떴을 때 온 집안 뒤지면서 (USB) 찾았는데 못 찾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오늘 아침에 오랫동안 모은 저금통을 털었는데 거기서 나왔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에브리타임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그는 USB를 컴퓨터에 연결하고 생각지도 못한 금액에 놀라고 말았다.


1만원이었던 비트코인이 5억 7천만원이 돼 있던 것이다. A씨는 이를 인증하기 위해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대박 났다", "될 놈 될", "5억 미쳤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