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찍을 때 일부러 못생겨 보이려고 노력했다는 김동희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김동희가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김동희가 등장한 가운데 MC 유재석으로부터 "출연작이 모두 대박났다"라는 말을 들었다.


이에 김동희는 기분이 좋다면서도 "근데 딱히 실감나진 않는다. 요즘은 밖에 돌아다니지 못하니까"라고 얘기했다.


유재석이 이전과 달라진 점을 묻자, 김동희는 "성장했다는 느낌보다는 뭔가 도전하고 있구나 스스로 느낀다"고 대답했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그때보다 눈빛에 자신감이 생겼다", "멋쟁이 파마도 했다"며 농담을 던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특히 김동희는 "'인간수업' 촬영 때 잘생겨 보이면 각도를 바꾼 적이 있다던데"라는 질문에 수긍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동희는 "맞다. 약간 각도를 바꾼 적이 많다. 캐릭터 자체가 잘생겨 보이면 안되는 굉장히 평범한 고등학생 캐릭터이기 때문"이라며 "조금이라도 외모가 부각되면 안 됐다. 촬영하다가 갑자기 분위기 있게 나오고 얼굴에 집중이 된다 싶으면 각도를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잘생김을 숨길 수가 없었던 거냐"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동희는 "아니다. 굉장히 평범한 얼굴인데 그 각도가 중요하지 않냐. 바꿔서 찍고 그랬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