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아이돌'인 거 알면서도 너무 예뻐 화장실 끌고 가 성폭행한 소속사 직원

인사이트Instagram 'magipri_nishiokakengo'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유명 남자 아이돌이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고위 임원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일본 매체 'Weekly Wenchun'은 현지 유명 남자 아이돌 가수 니시오카 켄고(Nishioka Kengo, 24)가 소속사 임원 오오사와 츠요시에게 강제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5년 19살의 나이로 가요계에 데뷔한 켄고는 정말 남자인지 의심케 하는 아름다운 외모와 순발력 있는 방송 재능으로 많은 이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는 데뷔 이후 각종 예능, 음악 프로그램 등을 종횡무진으로 활동했고, 유명 라디오 프로그램 DJ를 맡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agipri_nishiokakengo'


인사이트CTWANT


그렇게 전성기를 달리던 켄고는 지난해 돌연 아이돌 가수를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사실 그는 이전부터 아이돌을 그만두고 싶었지만, 선뜻 용기가 나지 않았다.


고민 끝에 켄고는 자기 생각을 소속사 와타나베 엔터테인먼트(Watanabe Entertainment)에 전달했고, 얼마 후 그의 연예계 활동과 계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그곳엔 소속사 고위 임원 오오사와 츠요시 또한 참여했다. 당시 그는 회의 중 켄고의 허벅지를 쓰다듬고, 바지 안에 손을 넣어 성기를 만지는 등 끔찍한 만행을 저질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게다가 오오사와 츠요시는 켄고와 성관계를 하기 위해 팔을 붙잡고 화장실로 끌고 갔다. 그곳에서 그는 켄고를 쓰러뜨려 억지로 구강성교를 시키는 등의 각종 성폭행을 일삼았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소속사 임원 오오사와 츠요시는 지난 2018년부터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켄고에게 접근해 종종 "내 애인이 되어줘"라는 말을 해왔다.


이러한 그의 행동을 도저히 버틸 수 없었던 켄고는 결국 아이돌을 그만하려고 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현재 계속해서 사건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인 줄 알면서도 성폭행한 거네", "성별을 떠나서 성폭행은 일어나선 안 된다", "직위를 이용해 강제로 성폭행을 한다니, 진짜 쓰레기나 다름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표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