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이 코로나19 이후 가장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는 '서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세계적으로 국경 폐쇄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이 유지되고 있다.


이로 인해 한국과 일본, 양국의 여행 교류가 사실상 단절된 가운데 일본인들이 코로나19 이후 가장 가고 싶어 하는 여행지가 공개됐다.


일본인들이 해외 여행지로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곳은 다름 아닌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여행 예약 플랫폼 부킹닷컴이 지난 3월 초부터 두 달간 전 세계 여행객들의 코로나19가 진정되면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 리스트를 분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가운데 일본인들의 해외 여행지 위시리스트로 한국 서울이 가장 많이 저장됐다.


이어 태국 방콕, 하와이 호놀룰루, 대만 타이베이, 프랑스 파리 등이었다.


상대적으로 거리감이 덜한 아시아권 국가들을 위시리스트에 담은 것으로 보인다.


또 K팝 열풍으로 좋아하는 아이돌을 보기 위해 한국, 서울을 선택한 것이 아닐까 추측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한국인들도 같은 조사에서 아시아권 국가들을 위시리스트에 담았다. 국가별 순위로 보면 1위는 한국이었고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스페인 등이 뒤를 이었다.


국내 여행지로는 서울이 가장 높았고 서귀포, 제주, 부산, 강릉, 속초, 인천, 여수, 전주, 경주 순이었다.


상위권 10개 도시 중 7개가 바다가 있는 도시인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로 답답했던 격리 생활을 자연경관을 보며 해소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