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티에 청바지 입고 메면 완벽한 '여름 여신' 될 수 있는 디올 신상 바비백

인사이트Instagram 'ilovelooki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조금만 유행에 뒤처져도 디자인이 촌스러워 보이는 요즘이다.


그런데 하루가 다르게 트렌드가 바뀌는 요즘에도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는 브랜드가 있다.


클래식의 가치는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다는 말을 증명하는 브랜드, '디올'이다.


최근 디올 만의 깔끔한 감성이 패션계를 뒤흔들었다. 세련되면서도 유행 타지 않아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는 명품 가방을 찾고 있었다면 이 디자인도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lovelookin'


디올은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2020 가을 컬렉션 출시를 맞아 시간을 초월한 모던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새로운 디올 바비(DIOR BOBBY) 백 컬렉션을 공개했다.


2020 가을 컬렉션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디올 바비백은 무슈 디올이 키우던 사랑스러운 반려견의 이름 '바비'에서 따와 특별함을 더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디올 바비백은 깔끔한 원색 바디에 금장 디올 로고가 콕 박힌 깔끔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자칫 무난해 보일 수 있는 디자인에 브랜드만의 포인트를 살려 단조로움을 피하고 존재감을 배가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schenlvborse'


특히 블랙 컬러는 세련되면서도 고급스럽지만 모든 스타일에 잘 어울릴 모던한 디자인 덕분에 '데일리백'으로 활용하기 딱 맞다.


가방의 수납력 또한 훌륭하다. 지갑과 에어팟, 필기구를 넣어도 넉넉한 수납력을 자랑한다.


비주얼뿐만 아니라 여유로운 수납공간으로 실용성까지 모두 잡았다는 평이 자자하다.


디올 바비백은 'CD' 이니셜과 금장 버클이 장식된 호보 스타일로 세 가지 사이즈와 블랙, 크림, 카멜, 블루 디올 오블리크 캔버스 등 네 가지 컬러로 출시됐다.


차분하지만 개성 있는 디자인을 찾고 있었다면 디올의 매력에 빠져보는 게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somsomi0309'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amthuynhan'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schenlvborse'


인사이트Instagram 'dior.diary47'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etoile.uk'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