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동기가 선물해준 49만원짜리 '버버리 반팔티' 찢어버린 BJ 철구

인사이트아프리카TV '철구형2↑'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철구가 방송 중 명품 의류 브랜드 '버버리' 티셔츠를 찢어버려 화제가 되고 있다.


24시간 방송을 하고 있는 철구는 지난 9일 모든 재료를 갈아먹는 '갈먹쇼'를 진행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었다.


도중 방송을 지켜보고 있던 철구의 아내 BJ 외질혜가 다급하게 채팅을 남겼다.


"오빠 갈먹쇼 할 거면 옷 벗어. 다 묻히지 말고"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철구형2↑'


철구는 티셔츠를 벗으라는 말에 자존심이 상한 듯 티셔츠의 가격을 물어봤다.


뭔가 이상한 감을 느낀 외질혜는 "이상한 짓 하지 말고 들어봐, 그 옷 49만 원인데 군대 동기가 선물해 준 거야"라며 "그 옷 찢으면 진짜 가축이고 쓰레기다"라고 철구를 만류했다.


하지만 철구는 채팅이 올라오자마자 매니저와의 대화에서 화가 난다는 핑계로 속 시원하게 옷을 찢어버렸다.


자기도 모르게 그랬다며 미안하다는 말과 달리 철구의 얼굴에는 웃음기가 가득해 누가 봐도 고의로 옷을 찢었음을 알 수 있게 했다.


인사이트버버리 홈페이지


인사이트아프리카TV '철구형2↑'


이를 본 외질혜는 "너 차 긁어줄게. 딱 기다려"라는 발언으로 철구를 진심으로 쫄게 만들었다.


누리꾼들은 "49만 원 티셔츠도 바로 찢는 철구 클래스"라며 방송의 재미를 위해 옷을 희생시킨 철구의 방송감을 칭찬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지속적으로 자극적인 행동을 일삼는 철구에게 걱정 어린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지난 5월 전역한 철구는 생방송과 유튜브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