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쓰러졌는데 '애플워치'가 스스로 119 불러 목숨을 구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Instagram '21ymmt_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시계로도, 만보기나 칼로리 계산기로도 그리고 카톡, 전화할 때도 유용하게 쓰이는 애플의 스마트 워치 '애플 워치'.


그런데 얼마 전 이 애플 워치로 목숨을 건진 이들이 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IT매체 BGR은 애플워치의 '낙상 감지 기능'이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한 사람을 돕는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꽤 많은 사람들이 애플워치의 낙상 감지 기능으로 인해 다행히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인사이트(좌)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ppleinsider, (우) apple


낙상 감지 기능은 애플워치 내부에 탑재된 가속도계를 활용한 기능으로 추락이나 낙상사고가 일어났을 때 평상시와는 달리 팔의 위치가 갑자기 크게 변화하는 것에 착안해 만들어졌다.


예를 들어 애플워치를 착용한 유저가 갑자기 실신하거나 어딘가에서 떨어진다면 화면에 경고창이 뜬다.


이후 1분 동안 이 경고창에 응답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의료기관이나 119등에 구조 요청이 간다.


지난 4월 23일 챈들러 경찰국에 따르면 이날 컴퓨터 음성으로 한 애플워치 유저가 쓰러져 응답하지 않았다는 긴급 전화를 받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더 콜'


애플워치는 음성으로 남성이 쓰러진 위도와 경도 좌표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같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애플워치를 착용한 남성이 기절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쓰러진 남성은 절대 우리에게 자신의 위치나 정보를 제공할 수 없는 상태였다"라면서 "그는 우리가 그곳에 도착할 때까지 어떤 도움이 오고 있다는 것조차 몰랐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런 사례는 얼마 전에 또 있었다. 한 67세 남성이 화장실에서 넘어져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그는 순간 의식을 잃었다.


그러자 그의 애플워치는 911에 전화를 걸어 위치를 밝혔고, 현장에 응급요원이 도착해 그가 피투성이로 쓰러져 있는 것을 목격했다.


남성은 이 사고로 세 군데에 심각한 골절상을 입었다. 그는 애플워치가 자신의 생명을 구했다고 믿고 있다고 전해졌다.


한편 지난해 12월에는 강에 빠진 소년이 아이폰의 음성인식 서비스 '시리'를 이용해 구조되는 일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