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배달해주는 라이더에 감사하다며 팬티만 입고 음식 받는 여배우

인사이트YouTube '#ХэвиРейн'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코로나19로 일상에 제약이 걸리면서 밤낮없이 도로를 달리는 라이더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요즘이다.


그런 가운데 어려운 시기에도 음식을 배달해주는 라이더에게 너무나 고마웠던 한 여배우는 조금 색다른 선물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러시아 매체 '트리니시(Триникси)'는 라이더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속옷 바람으로 음식을 받은 러시아의 여배우 마리아 레인(Maria Rein, 23)의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 북서부의 상트페테르부르크(St Petersburg)에 사는 마리아는 지난달 코로나19로 자가 격리 중 음식을 배달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ХэвиРейн'


당시 불가피하게도 속옷만 입은 상황에 주문한 음식이 도착했다. 어쩔 수 없이 가슴을 가린 채 음식을 받은 마리아는 지쳐 보였던 라이더의 표정이 한순간 밝아지는 것을 보았다.


그녀는 힘들게 배달을 하는 라이더가 행복해하는(?) 것을 보고 색다른 결심 하나를 하게 된다. 음식을 받을 때 팬티 한 장만 입어서 라이더를 기쁘게 해주는 것이었다.


이후 그녀는 2개월 동안 음식을 주문하고 마스크를 쓴 채 속옷 바람으로 나갔다. 라이더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대다수는 얼굴이 새빨개지면서 마리아의 눈도 못 마주치고 도망치듯 사라졌다. 멀찌감치 멀어지는가 하면 얼굴은 가리고 손만 내밀어 음식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ХэвиРейн'


이에 마리아는 일부러 가슴을 움켜쥐고 라이더 앞에서 과감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자 일부는 문이 닫히는 것이 아쉬워(?) 손을 내밀기도 했다.


그중 한 라이더는 마리아를 알아보고 사진을 요청해 찍었다. 


마리아는 현지 매체에 "라이더들의 노력에 대한 보상을 해주고 싶었다"며 흡족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마리아 레인은 러시아에서 활동 중인 모델 겸 배우로 각종 CF와 연극 등을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ХэвиРейн'


YouTube '#ХэвиРей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