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7 7℃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5 5℃ 대전
  • 7 7℃ 전주
  • 9 9℃ 광주
  • 8 8℃ 대구
  • 8 8℃ 부산
  • 10 10℃ 제주

사실상 성매매인 '스폰서' 제안 메시지 공개하며 대 분노한 '36살' 조민아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무례한 스폰서 제의 메시지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happyminah_'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질 나쁜 '스폰서' 제안에 분노했다.


연예계에는 연자 연예인에게 경제적 지원을 해주고, 그 대가로 성관계를 요구하는 스폰서 제안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7일 조민아(36)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누리꾼이 보낸 DM을 캡처해 게재했다.


DM에는 "예쁜 누나 스폰 생각 있으시면 답장 줘요"라고 적혀있었다.


조민아는 불쾌한 심경을 드러내며 "야. DM으로 이런 거 보낼 시간에 공부를 한 줄 더해라. 사람을 봐가면서 이런 걸 보내야지. 맨땅에 헤딩으로 살아온 누나가 그딴 거에 나를 팔겠니"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ppyminah_'


그러면서 그는 "내 노력이 아닌 건 10원 한 장도 찝찝하고 불쾌해. 답장할 이유가 없어서 안 보냈는데 한 번만 더 이런 거 보내면 쇠고랑 차고 콩밥 먹을 줄 알아"라고 경고했다.


조민아는 "더러운 돈 너나 가져. 난 스푼도 필요 없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일침을 가했다.


한편 지난 2002년 걸그룹 쥬얼리 멤버로 활동한 조민아는 그룹 탈퇴 후 자신의 이름을 내건 '조민아 아뜰리에'라는 베이커리를 운영했다.


최근에는 '푸드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으며, 활발한 SNS 활동으로 팬들과 소통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ppyminah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