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인종차별 철폐 위해 '1200억' 기부

인사이트YouTube 'Los Angeles Lakers'


[뉴스1] 박형기 기자 = 지난 5일(현지 시간) AFP통신은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흑백 평등을 위해 향후 10년간 1억 달러(1209억 원)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AFP는 1억 달러는 스포츠 스타가 비영리단체에 한 기부금 중 역대 최대라고 전했다.


조던은 이날 나이키의 '조던 브랜드'와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우리나라의 뿌리 깊은 인종 인종차별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흑인의 목숨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성명서를 통해 "많은 것들이 바뀌었지만 최악의 문제들은 남아있다. 뿌리 깊은 인종주의를 근절해야 한다"라며 1억 달러 기부를 약속했다.


그동안 조던은 사회적 이슈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 왔으나 이번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는 적극적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는 기부 이외에도 최근 미국을 뒤덮은 흑인사망 규탄 시위의 구호 "블랙 라이브즈 매터(Black Lives Matter·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를 언급하면서 "이는 논란의 여지가 없는 구호"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