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에는 오직 코로나 생각뿐"···청 승격 앞두고 개편 논란에 질본이 전한 진심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을 보건복지부 산하로 이관하는 방안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사실상 이관이 백지화되자 방역당국은 "조직개편에 대해 몰두하거나 집중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같이 밝히며 "지금 저희 머릿속에는 오로지 코로나19만 생각하고 있다는 말씀밖에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국립보건연구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권 부본부장은 조직 개편의 직접적인 당사자이기도 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정부가 국립보건연을 복지부 밑으로 옮기려던 이유는 연구소가 코로나19 등 감염병과 관련된 연구만 하는 곳이 아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가 청으로 승격되는 과정에서 연구 기능을 보건복지부에 뺏기게 된다는 우려가 나왔다.


연구소가 복지부 산하로 옮겨지면 질병관리청의 대응 역량은 오히려 약해진다는 의미다.


이에 문 대통령이 나서 전면 재검토를 지시해 연구소의 복지부 이관은 없던 일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인사이트뉴스1


권 부본부장은 재검토 결정에 대해 "향후에 관계부처 간의 협의를 통해서 최종적인 정부안을 만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립보건연구원의 혁신·탈바꿈이 필요한 게 사실이므로 연구원의 역할을 증대하고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권 부본부장은 "외국의 경우 질병관리청은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는 즉시적 업무가 주를 이루고, 국립보건연구원은 연구개발을 통해 국민들의 수명을 연장하는 등 호흡이 긴 업무를 맡는다"며 두 조직 기능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와의 분리를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이다.


한편 권 부본부장은 "조직과 같은 부분은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연구개발 수준을 높이기 위한 것이므로 조직과 관련해서 집중하고 있지 않다"고 정리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