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코디가 미모 다 망쳐놨네" 말 나올 정도로 아쉬웠던 어제자 유진 스타일링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에 참여한 배우 유진이 다소 난해한 스타일링을 선보여 아쉬움을 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유진이 다소 난해한 스타일링을 하고 등장해 아쉬움을 샀다.


지난 3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씨어터홀에서는 대종상 영화제가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 참여한 유진은 우아하게 레드카펫을 밟으며 취재진에게 손인사를 건넸다.


평소 유진은 매 공식 석상마다 급이 다른 비주얼을 과시해 '원조 요정'의 면모를 과감하게 드러내곤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이번 시상식에서는 그렇지 않았다. 유진의 스타일링은 어딘가 모르게 아쉬웠다.


메이크업의 경우 눈썹은 짝짝이였고, 마스카라는 과했으며 입술색도 너무 연했다.


두상이 부각되는 5대5 가르마 헤어는 유진의 상큼하면서도 우아한 미모와 어울리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더 팩트


팬들 역시 속상했는지 "왜 예쁜 얼굴을 망쳐놨냐", "헤어, 메이크업, 의상 전부 별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몇몇 이들은 여신 얼굴을 이렇게 만들어 놓는 것도 능력이라며 분노를 쏟아내기도 했다.


한편 유진은 최근 자신의 SNS에 광고 촬영하는 근황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