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9세 아들 가둬 심정지되게 한 40대 계모 구속됐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아영 기자 =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7시간이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계모가 구속됐다.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영장전담판사는 3일 계모 A씨(43)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고, 도망의 염려가 있다"라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께 천안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들 B군(9)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여행용 가방 두 개에 7시간 동안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군이 지난달 머리를 다쳐 병원에 내원했으나 멍 자국 등이 있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라는 병원의 신고를 받고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통보했다. A씨는 기관과의 상담 후 모니터링 중에 또 다시 학대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이가 거짓말을 해서 훈육 목적으로 가방에 넣어뒀다"라며 "한 달 전 일도 내가 했다"라고 진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