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댕이와 산책 나갔는데 아기 여우가 졸졸 따라왔어요"

인사이트Bored Pand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내 집사는 내가 선택한다"


산책을 나섰다가 우연히 작고 귀여운 아기 여우의 간택을(?) 당한 가족이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해외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 판다(Bored Panda)'는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Tempe)에서 강아지와 산책을 하다가 한 아기 여우와 마주친 카발레로(Caballero) 가족의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반려견 올리브(Olive)와 함께 산책에 나선 카발레로 가족은 우연히 길을 잃고 헤매는 회색 새끼 여우를 발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ored Panda


몸집이 20cm도 채 되지 않는 조그마한 녀석은 곧 올리브 뒤를 졸졸 따라오기 시작했다. 새끼 여우는 마치 강아지를 어미로 착각한 듯 놓칠 새라 열심히 뒤쫓아왔다.


가족들은 어미 없이 거리를 헤매는 새끼 여우가 안쓰러워 따라오게 두었고 결국 집까지 오게 됐다.


여우는 목이 말랐는지 마당에 있던 물을 한참이나 마시며 자기 집인 양 편히 휴식을 취했다.


가족들은 물론 여우를 보살펴 주고 싶었지만 무리를 지어 다니는 여우 습성상 일반적인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해 인근 사우스웨스트(Southwest) 야생보호센터에 알렸다.


인사이트Bored Pand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호센터 측의 안내에 따라 여우를 만지지 않고 가족들은 케이지 안에 안전하게 넣었다. 이후 녀석은 구조대의 손에 넘겨져 안전하게 치료센터로 보내졌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가족들은 여우를 보호센터로 이송하기 전까지 폭시(Foxy)라는 이름도 지어주며 애착을 보였다.


생후 6주밖에 안 된 새끼 여우는 가족들의 보살핌 덕분인지 건강한 상태라고 한다.


자연스럽게 여우 무리에 합류할 수 있을 때까지는 보호 센터에서 안전하게 지낼 예정이다. 


강아지를 어미로 착각해 뒤따라온 사랑스러운 아기 여우가 멋진 어른 여우로 자라 무리로 안전하게 방사되길 바라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