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뽑기에 '64만원' 현질했다가 실패하자 키보드 반으로 접어 부숴버린 문호준

인사이트YouTube '문호준'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카트라이더 프로게이머 문호준이 넥슨의 장난(?)에 분노를 참지 못했다.


지난 28일 문호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신상 카트바디 '히페리온 X'를 뽑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히페리온 X는 최초의 X 엔진 유니크 카트바디로 현존 최고의 카트라 불리는 파라곤 X 보다 더 좋은 성능을 자랑한다.


히페리온 X는 '히페리온 X 빙고'의 최종 보상으로 등장한다. 상점에서 100개에 6만 4천 원에 해당하는 '행운의 다오 보석' 아이템을 활용해 뽑을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문호준'


빙고판에 적힌 25개의 숫자가 모두 나올 경우 히페리온 X를 얻을 수 있다. 단 같은 숫자가 중복으로 뜰 수도 있기 때문에 언제 성공할지 알 수 없다.


문호준은 과감히 현금을 투자해 빙고를 시작했다. 


빙고를 시작한 초반 문호준은 꽤 승승장구했다. 중복 없이 많은 숫자를 체크해 내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마지막 숫자 하나가 문제였다. 숫자 '49'가 끝까지 등장하지 않았다. 화가 머리끝까지 난 문호준은 들고 있던 키보드를 박살 내고 말았다.


그는 엄청난 괴력을 발휘해 키보드를 마치 접이식 키보드처럼 반으로 접었다. 그가 사용한 금액이 무려 58만 원을 돌파한 시점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문호준'


키보드를 반으로 접을 만큼 분노했지만 문호준은 멈추지 않았다. 히페리온 X를 뽑기 위해 계속 돈을 투자했고 무려 '64만 원'을 사용했다.


애석하게도 문호준은 이 영상에서 히페리온을 만나지 못했다.


히페리온 뽑기를 계속 시도한 그는 다음 영상을 통해 히페리온을 뽑았다고 알렸다. 문호준은 히페리온을 뽑기 위해 총 83만 원을 쓰고 말았다.


해당 영상은 게시된 지 이틀 만에 37만 조회 수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YouTube '문호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