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 48억짜리 로또 당첨됐는데 아직도 돈 안 받아 가신 분을 찾습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약 1년 전 일확천금을 노리며 로또를 구입했다면 지금 당장 그 용지를 찾아보자.


한 시민이 로또에 당첨된 사실을 몰라 수십억을 눈앞에서 놓칠 위기에 놓였다.


지난 23일 동행복권은 홈페이지를 통해 로또6/45 미수령 당첨금의 지급기한 만기도래가 다가오고 있는 회차와 미수령 당첨금, 당첨 번호, 당첨 지역을 공개했다.


지난해 6월 1일 추첨된 861회차에서는 2명의 미수령 당첨자가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동행복권


당시 당첨 번호는 11, 17, 19, 21, 22, 25에 보너스 번호 24였다.


특이한 번호 조합 탓인지 단 4명만이 1등에 당첨돼 당첨금은 무려 48억7,210만 원에 달한다. 평균 20억대인 당첨금에 비해 엄청난 고액이다.


그러나 이 당첨금액을 가져갈 수 있는 기한은 오늘(29일)을 포함해 단 5일밖에 남지 않았다. 지금 기한을 넘긴 당첨금은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


1등 당첨자가 나온 곳은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에 위치한 한 GS25 편의점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질투의 화신'


약 1년 전 인근에서 '자동'으로 로또를 구입한 적 있다면 당신이 그 주인공일 수 있으니 꼭 한 번 확인해보자.


또한 같은 회차 2등 당첨자 역시 4,997만 원을 수령하지 않아 당첨금의 주인을 애타게 찾고 있다.


복권을 구입하면 티켓 뒷면에 미리 서명하고, 추첨일 이후 반드시 본인이 구입한 티켓 당첨 번호를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