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이렇게 입고 오면 "화난다 vs 어깨 힘 들어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연애의 발견'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여름이 다가오면서 '시스루' 소재의 옷을 구매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시원하기도 하고 은은한 섹시함을 강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스루 소재의 옷은 속살이 다 비치기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 의상으로 꼽히기도 한다.


만약 사랑하는 여자친구가 데이트할 때 속이 전부 비치는 시스루 소재의 옷을 입고 나온다면 어떨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친구가 이런 복장으로 입고 오면 화난다 VS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aobao


게시물 속 사진에는 속옷이 전부 드러나는 시스루 복장을 한 여성들의 사진이 담겼다. 


여성들은 군살 없는 몸매를 자랑하듯 당당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패션으로 여자친구가 나를 만나러 온다면 당황스러울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여자친구가 이런 옷을 입어주면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는 의견도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aobao


남자들도 타이트한 티셔츠를 입어 가꾼 몸을 과시하듯 여성들도 자신의 몸매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하는 것이라는 의견이다. 


또 옷을 입는 것은 개인의 자유인데 조선 시대도 아니고 복장 단속에 나서려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나왔다. 


각자 취향이 전부 다르듯 옷을 고르는 것은 간섭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는 뜻이다.


다수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과연 당신이라면 여자친구가 시스루 의상을 입고 나왔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