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SNS 규제 행정명령 서명..."면책특권 박탈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박병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용자가 올린 글에 대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업들의 면책특권을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과 관련, 이는 SNS 기업들이 더 이상 법적 책임에 대한 보호를 받지 못할 것을 의미한다며 행정명령에 더해 입법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인터넷 사업자들은 제3자가 올린 유해물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한 통신품위법 제230조의 삭제 또는 변경을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을 담은 자신의 트윗에 트위터가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경고 문구를 붙이자 "언론 자유 억압" "선거 개입 시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들을 강력하게 규제하거나 폐쇄하겠다"고 예고했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가 팩트를 확인하거나 무시하기로 선택한 것은 '정치적 행동주의'에 해당하며 이는 부적절하기 때문에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SNS 기업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행정명령에 대한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트위터 주가는 4.4%, 페이스북은 1.7% 하락 마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