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서 아프리카TV로 이적한 지 일주일 만에 수천만원씩 벌고 있는 여캠 5명

인사이트풍투데이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최근 트위치TV에서 활동하던 스트리머 다수가 아프리카TV에 새 둥지를 틀고 있다.


이적엔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수입 또한 큰 비중을 차지한다. 여러 시청자가 분포한 아프리카TV에서는 보다 많은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아프리카TV에 이적해 방송을 이어오고 있는 BJ 대부분은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의 수입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풍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초 방송을 시작한 에디린은 보름 만에 60만여개의 별풍선을 받았다. 현금가가 6000만원에 달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디린 / Instagram 'ad1yn2ii'


일반 BJ에게 붙는 수수료 40%를 감안하면 에디린은 3,600만원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총 방송한 시간은 2일 17시간, 시급은 55만원 수준이다. 트위치에서 수입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대 수천만원 가까이 수입이 올랐다고 한다.


한 스트리머 출신 BJ 역시 보름 만에 8900만원어치의 별풍선을 받았다. 마찬가지로 일반 BJ인 그는 수수료를 제외하고 5700만원 정도를 수령할 예정이다.


123시간의 방송 시간을 감안하면 시급은 46만 4000원에 이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쏘대장 / Instagram 'thdlqslek'


쏘대장도 에디린 못지않은 '풍력'을 과시하고 있다. 에디린과 함께 이적한 그는 총 2일 9시간 방송해 32만,1629개의 별풍선을 얻었다.


3500만원에 달하는 액수로, 40%의 수수료를 제외하면 1700만원 정도다. 이적한 지 일주일 정도 된 다미_퀸과 나무늘봉순 역시 수천만원의 수입을 내고 있다.


높은 수입은 아프리카TV의 독특한 후원 시스템 때문일 것으로 보인다. 주된 수입원이 구독료인 트위치TV와 달리 아프리카TV는 별풍선이다. 


별풍선은 상한선이 하루 수천만원에 달하지만 구독료는 1인당 한 달에 6000원 수준이다.


다만 이 수입은 신입생의 단발적인 인기일 뿐, 계속 높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특별한 콘텐츠가 없고, 새로 유입되는 시청층이 적으면 도태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