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에게 죄송해요"···피해자들에게는 끝까지 사과 안한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훈남에 뇌까지 섹시해 인기몰이를 하던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


그는 지난달 '성병'으로 논란이 됐다. 부적절한 성생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자취를 감췄던 그가 MBC 실화탐사대의 인터뷰 요청에 응했다.


지난 27일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유명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들과 약쿠르트 본인과 인터뷰한 영상을 내보냈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은 "약쿠르트가 헤르페스 등의 성병을 숨기고 성관계를 가져 피해를 입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인사이트YouTube


한 여성은 최초 글을 올린 뒤 30분도 안 돼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집에 찾아온다는 말까지 들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니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말도 들었다고 인터뷰했다.


여성에 따르면 약쿠르트는 집까지 찾아와 문을 두드렸다. 그뒤 종척을 감췄다.


실화탐사대는 그런 약쿠르트를 만났다. 약쿠르트는 논란이 된 성병, 헤르페스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그는 "별게 아닌 성병은 아니다"라면서 "당시 여성이 당황해하는 것을 무마하고자 한 말이다"라고만 짧게 이야기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구독해 주신 분, 응원해 주신 분에게 피해를 드려 너무 죄송하다"라며 구독자들에게 사과했다.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하지만 피해 여성에게는 단 한마디의 사과도 하지 않았다. 오히려 소변검사에서 헤르페스가 미검출됐다는 이야기를 하며 "병원에서는 그걸로 충분하다고 한다"라며 자신을 보호했다.


한편 지난달 24일 한 여성은 "유명 '약사 유튜버'가 저를 4개월간 '섹스 파트너' 취급하고 성병까지 옮겼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