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이랑 '단둘이' 여행 가서 호텔 방 하나 잡기, "가능 VS 불가능"

인사이트vftnews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당신은 오래된 '이성 친구'와 단둘이 여행을 떠나 같은 방에서 잠을 잘 수 있는가?


대부분의 한국 사람이라면 이 문제에 쉽게 "가능하다"고 답하기 힘들 듯하다. 또 여행까진 가능할지 몰라도 한방에서 잠을 자는 건 상당수가 무리라 느낄 것이다.


여기 위와 같은 일이 가능한 9년 지기 남사친, 여사친이 있다. 이들은 같은 호텔에서 자는 것 정도는 당연한 일이며, 서로의 속살을 스스럼없이 드러내기도 한다.


더 놀라운 것은 이들은 9년간 절친으로 붙어 다니면서 단 한 번도 서로에게 설레거나 이성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ftnews


지난 26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vftnews는 고등학생 때부터 현재까지 9년 동안 깊은 '우애'를 자랑하고 있는 자이오(Tran Thi Quynh Giao, 26)와 후이(Nguyen Duс Huy, 26)의 사연을 소개했다.


베트남 테이닌의 한 고등학교에서 처음 만난 둘은 처음부터 서로 말이 잘 통했고, 취미나 특기 등이 비슷해 급속도로 친해졌다.


이들이 가장 잘 맞았던 것은 바로 '결혼관'인데, 지아오 후이 모두 비혼주의를 지향했고 "평생 혼자 살다 죽을 것이다"란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


그래서인지 둘은 아무리 붙어 있어도 서로 전혀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ftnews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아오 후이는 성인이 되었고, 금세 26살 직장인이 되었다.


둘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종종 만나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고 기분 전환 겸 함께 해외여행을 떠나는 일도 잦다.


물론 호텔 방은 하나, 같은 방에 들어간 둘은 밤새도록 아이처럼 수다를 떨어댄다.


자이오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를 게이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난 이성애자가 맞다"며 "후이와는 성별을 넘어선 친구 관계다. 그녀와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며, 곁에서 배우는 것도 많다"고 전했다.


성별을 뛰어넘은 지아오 후이의 우정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도 이성인데 난 저렇게 못 하겠다", "솔직히 한 번도 여자로 안 본 건 거짓말이다", "나도 이렇게 가까운 남사친 있었으면 좋겠다", "둘의 우정 영원하기를 기원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ft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