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나와 여친 흉기로 살해한 '육군 일병'이 경찰에 밝힌 범행 동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최대호 기자 = 휴가 중 여자친구를 찾아가 잔혹 살해한 현역 군인의 범행 동기는 '질투심'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경찰과 육군 등에 따르면 최근 휴가를 얻은 A일병(22)은 지난 20일 경기 안성시 대덕동의 한 오피스텔을 찾았다.


여자친구 B씨(22)의 거주지로, A일병은 범행을 사전에 각오한 듯 가방에 흉기를 챙긴 상태였다.


B씨와 대화하던 A일병은 오후 9시35분쯤 그녀로부터 듣고 싶지 않은 말을 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귀는 동안 다른 남자를 만난 적이 있다"는 취지의 이야기였다.


A일병은 질투심에 분노했다. 그리고 준비해간 흉기로 B씨를 공격했다. 그는 무자비했고, 범행은 잔혹했다. B씨의 얼굴과 목 등을 흉기로 수십여차례에 걸쳐 찔렀다.


A일병은 범행 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


이후 군사경찰에 인계된 A일병은 "벌을 내린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하는 등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오늘 A일병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진행했다"며 "수사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