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 폭행했던 '악질 스토커'에게 살해 협박 당하고 있는 감스트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아프리카TV 대표 인기 BJ이자 구독자 175만 유튜버인 감스트(김인직)가 심각한 스토킹에 시달리고 있다.


앞서 한차례 스토킹과 관련한 피해 호소가 알려져 팬들을 걱정시킨 바 있는데, 가해자의 행동이 점점 더 거칠어지고 있다.


지난 21일 감스트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실시간 방송에서 스토킹 가해자가 점점 더 폭력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앞서 가해자는 감스트의 방송 스튜디오를 찾아와 협박했으며 매니저를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바 있다.


또한 그 뒤 또다시 찾아와 방송을 중단하게 만들고 협박을 했다. 이때 감스트는 처음으로 팬들에게 스토킹 피해를 알렸다.


그때 가해자는 "감스트가 MBC에서 활동하던 당시 모 아나운서와 사귀었다", "방송에서 본인에게 욕설을 했다"라는 등의 근거 없는 주장을 했다고 한다.


감스트는 일이 있을 때마다 그를 경찰에 신고했지만 그는 계속 풀려났다. 풀려난 그는 또다시 감스트를 찾아와 이렇게 협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BJ킴성태'


"네 목 따버릴 거야", "가족들도 해치워버리겠다"


이런 위협을 했지만 감스트가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상황.


감스트는 "이렇게 위협을 하는데도 고소가 힘들다고 한다. 심신미약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경호원 고용하고 이사를 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스토킹 가해자 때문에 결국 방송에 제약이 생겨 감스트는 물론 팬들도 피해를 보고 있다. 팬들은 "이런 명백한 범죄자 하나 제대로 처리 못하는 경찰은 대체 누구를 위한 공권력이냐"라고 반응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