밍크 5740마리 풀어줘 FBI에 체포된 동물보호운동가

 

2명의 동물보호운동가가 좁은 우리에 갇혀 있는 밍크 5740마리를 몰래 풀어줬다가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체포됐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AP통신은 미국 FBI가 전국을 돌아다니며 밍크를 5740마리나 풀어줘 밍크 사육 농장에 피해를 준 조셉(Joseph Brian Buddenberg, 31)과 니콜레(Nicole Juanita Kissane, 28)를 24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여름부터 美 전역을 약 4만 마일(약 6만 4300km)을 돌아다니며 아이다호, 아이오와, 펜실베니아, 위스콘신, 미네소타 주(州)에 있는 밍크 농장에 침입해 좁은 우리에 갇혀 죽을 날만 기다리는 밍크들을 풀어줬다.

 

두 사람의 행동으로 많은 수의 밍크가 달아난 농장들은 수십만 달러가 넘는 손해와 사육 기록도 훼손되는 등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이에 FBI는 홍길동처럼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는 두 사람을 잡기 위해​ '합동테러단속반'까지 출동 시켰고, 결국 지난 24일 캘리포니아 주(州)에서 조셉과 니콜레를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동물사업 방해죄'로 구속된 두 사람에 대해 검찰은 "밍크 사육과 제조 과정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건 간에 개인의 사업을 해치는 행위는 일종의 테러"라며 강력 처벌을 주장했다.

 

두 사람에게 최대 25만 달러(한화 약 3억원)의 벌금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최근 전세계적으로 밍크 코트를 입는 것과 제조 과정에서 드러나는 야만적 행위를 금지하자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