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위해 적자까지 각오하고 '코로나19 치료제' 무상 공급하겠다는 국내 제약회사

인사이트GC녹십자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민들이 지쳐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한 제약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는 즉시 국내 환자들에게 무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히며 힘을 북돋았다.


지난 18일 GC녹십자는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 무상공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제약회사 중에 코로나19 치료제의 무상 공급을 결정한 것은 처음인데다 금전적 손해까지 감내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박수를 받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혈액의 액체 성분)에서 다양한 유효 면역 항체를 추출해서 만드는 의약품이다.


이와 같은 혈장 치료제는 신종 감염병 발발 시 가장 빠르게 투약 가능한 의약품으로 분류된다.


GC녹십자는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오는 7월부터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혈장치료제 정부지원금을 제외한 개발부터 상용화 이후의 일체 비용은 회사 측에서 자체 부담할 방침이다.


또한 회사 측은 무상 공급분의 수량 제한이나 어떠한 전제 조건도 없다고 전했다.


GC녹십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회적 기여로 만들어지는 치료제가 국민 보건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금전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단기 수익보다 안정적인 미래를 만들기 위한 당사의 결정에 주주 여러분의 너른 양해와 이해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