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서 호소력 짙은 가창력 뽐낸 '부부의 세계' 배우 심은우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매회 화제성을 장악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린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심은우가 복면가왕에서 뛰어난 가창력을 뽐내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6연승을 거두며 굳건하게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주윤발에 도전하는 새로운 8인의 복면 가수들이 등장했다.


이날 창과 방패는 1라운드 듀엣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이글스(EAGLES)의 '데스페라도(Desperado)'를 부르며 모두를 감상에 젖게 했다.


인사이트


대결 결과, 17대 4로 방패가 2라운드에 진출에 성공하면서 창이 복면을 벗게 됐다.


이에 창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아이비의 '이럴 거면'을 열창해 패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패널들은 창의 가창력에 "너무 잘한다", "아까운 인재를 보내야 한다"며 아쉬워했다.


그리고 복면의 벗고 모습을 드러낸 창의 정체가 공개되자 패널들은 경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창의 정체는 바로 JTBC '부부의 세계'에서 민현서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배우 심은우였다.


뛰어난 감성과 단단한 가창력을 자랑한 심은우는 "복면가왕이 저의 첫 예능이다"라면서 "제가 학교에서 뮤지컬 전공을 했다. 졸업하고 방송 활동을 하다 보니 노래랑 점차 멀어지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학교 다닐 때 이후 처음으로 노래 연습을 열심히 해봤다. 뮤지컬에 대한 미련이 아직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심은우는 이날 방송에서 '부부의 세계'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김희애, 채국희, 김선경, 이경영, 박해준 등의 성대모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Naver TV '복면가왕'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