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4차 감염자'는 서울구치소서 조주빈과 접촉한 교도관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스1] 이형진, 이영성 기자 =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62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4차 전파 사례도 처음 발생해 우려를 더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162명이다. 클럽 방문이 88명, 접촉자가 74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90명, 경기 31명, 인천 23명, 충북 9명, 부산 4명, 충남 1명, 전북 1명, 경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고, 연령별로는 18세 이하 16명, 19∼29세 100명, 30대 26명, 40대 9명, 50대 6명, 60세 이상 5명, 성별로는 남자 133명, 여자 29명이다.


앞서 정확한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던 홍대 주점 확진자 5명도 이날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들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이용한 관악구 소재 한 노래방을 전파고리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방역당국은 이날 경기도 의왕에서 발생한 서울구치소 직원 확진자가 4차 전파 사례라고 밝혔다. 인천 학원강사(인천 102번 환자)로 인해 2, 3차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졌지만 4차 감렴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권 부본부장은 "서울 구치소 근무자 1명이 4차 전파사례"라며 "서울 도봉구 노래방을 다녀온 3차 감염자와 여행을 다녀온 뒤 감염됐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 4차 전파는 클럽과 노래방 방문, 여행 등의 과정에서 이뤄졌다.


이태원 킹클럽을 출입한 관악구 46번 확진자와 접촉한 서울 도봉구 10번 확진자가 창동의 가왕코인노래방을 방문했고, 같은 시간대 해당 노래방에 머문 A씨와 그의 친구 B씨가 함께 지난 9일 여행을 다녀오면서 B씨도 감염된 사례다.


서울구치소에 근무하던 B씨는 A씨가 확진자라는 사실을 알게되면서 구치소 측에 알리고 자가격리 후 검사를 받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16일 서울구치소 역학조사 결과 B씨와 접촉한 인원은 총 394명이다. 14일 직원 6명, 15일 직원 44명 등 50명에 대해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구치소는 이날 나머지 직원 직원 43명, 수용자 301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서 명부 작성이 정확하지 않거나 성소수자 문제가 있어 추적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익명검사 및 워킹스루 등을 통해 대규모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15일 18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 관련 진단검사는 총 5만6239명이 받았고, 지난 14일에 비교 하루새 1만명이 증가했다.


권 부본부장은 "클럽 감염에서 보듯이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항상 방심하고 조심하지 않으면 집단감염을 부른다"며 "철저한 생활 방역 또 생활속 거리두기를 이행하면 2차 전파를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