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한국이 코로나19 경험 공유해주면 좋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일본 후생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응을 위해 한국 정부의 경험을 공유받고 싶다고 밝혔다. 


16일 일본 NHK,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전날 열린 한·중·일 3국 보건장관 회의에서 "일본은 앞으로 (코로나19) 출구 전략의 착실한 시행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과 한국 양국의 경험을 공유해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3개국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 수가 유럽과 미국에 비해 적은 수를 기록하고 있어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후생성도 가토 후생노동상이 바이러스에 국경이 없으며 한·중·일 3국이 한층 더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마 샤오웨이 중국 국가생건강위원회 주임 등이 참석했다. 


3국의 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치고 상호 간 검사·치료·약 등 코로나19 대응 지식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한 내용을 담아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지난 14일 대부분 해지하고 현재 8개 현에서만 유지하는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긴급사태를 해제한 날 한국의 상황을 언급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 홋카이도에서의 확진자 증가와 관련해 "한국도 지난주 나이트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뉴스를 본 분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중국이나 한국, 또는 유럽과 미국도 그렇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바짝 줄었더라도 다시 재연(연기가 다시 피어오름)하는 것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은 16일 10시 30분 기준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1만 6,915명에 달한다. 이 중 726명이 사망했으며 완치자는 1만 989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