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2달 만에 문 연 마트 갔는데 곰팡이 핀 나무 수저를 팔고 있었습니다"

인사이트Twitter 'suzianasuhairi'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무더운 나라 말레이시아는 이 여파로 때아닌 곰팡이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트위터 계정 'suzianasuhairi'에는 이동 통제 명령(MCO)으로 2개월 만에 문을 연 말레이시아의 한 마트에서 판매 중인 곰팡이 낀 나무 수저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수저는 곰팡이가 잔뜩 껴 사용이 불가할 정도로 훼손된 모습이다.


전체적으로 검은 곰팡이와 하얀 곰팡이가 골고루 끼어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Twitter 'suzianasuhairi'


또한 보기만 해도 퀴퀴한 곰팡내가 진동할 것만 같아 음침한 기분까지 든다.


곰팡이가 완전히 퍼진 것으로 보아 단 2개월 만의 변화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충격을 자아낸다.


작성자 수지아나(Suziana)는 2개월만 에 장을 보러 갔다가 곰팡이가 낀 수저를 보고 깜짝 놀라 사진을 찍게 됐다고 전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곰팡이는 어두운 환경과 40%~50%의 습도에서 활발하게 퍼져나간다. 무덥고 습한 말레이시아의 날씨가 이처럼 급격한 변화를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개월 만에 곰팡이로 뒤덮인 말레이시아의 한 백화점 / Facebook 'Nex001'


이런 가운데 곰팡이 핀 나무 주걱 바로 옆에 진열된 한국의 천연 옻칠 나무 수저는 비교적 깨끗하고 멀쩡해 보여 눈에 띄기도 한다. 이는 옻칠에 뛰어난 향곰팡이성 기능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말레이시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 통제 명령(MCO)을 두 차례 연장, 6월 9일까지 시행한다.


이 기간에는 생필품 구매와 병원 방문 등을 제외하고는 외출할 수 없다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