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주민경, 안방극장 공감 자아낸 '현실 우정' 모먼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KBS2 '영혼수선공'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혼수선공' 주민경이 생활 밀착형 열연으로 '공지선'을 완성시켰다.


지난 13,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에서는 공지선(주민경 분)이 위로와 독설을 오가며 한우주(정소민 분)에게 '단짠단짠'을 선사한 가운데, 주민경이 생동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공지선은 혼자서 음식을 만들고 서빙까지 하느라 정신없이 바쁜 와중 한우주가 불쑥 나타나 식당 일을 도와주자 고마워하면서도 "오늘 또 뭔가 있네"라며 걱정스러운 눈빛을 내비쳤다.


이후 병원 사람들이 공밥집을 찾아왔는데, 맛있는 음식으로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쯤 남성 손님들이 들어와 한우주에게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BS2 '영혼수선공'


한우주는 결국 화를 참지 못하고 손님을 밀쳐 넘어트렸고 공지선은 가게에서 일어난 갑작스러운 사고에 놀라 얼어붙었다.


사람들이 모두 가게에서 나가고 상황이 어느 정도 수습되자 공지선은 한우주에게 화난 어투로 욱하는 성질 좀 고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운해하는 한우주에도 "너 요즘 상담 안 받았지?"라고 말하고는 한숨을 내쉬었고 자신을 환자 취급하는 공지선에 한우주는 표정을 굳히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그러자 공지선은 한순간 자신의 실수를 인지, 미안해하며 한우주가 나간 문을 바라봤다. 하지만 소꿉친구인 만큼, 두 사람은 금세 자연스럽게 화해하며 절친임을 증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BS2 '영혼수선공'


이렇듯 주민경은 정소민과의 '찐친' 케미를 선보였고, 주민경의 생활 밀착형 열연이 빛을 발했다.


상대의 감정을 말하지 않아도 빠르게 캐치하는 것은 물론 서로에게 너무 솔직하기에 자주 부딪히기도 하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바로 풀어지는 현실 우정을 보여줘 극의 재미를 더했다.


씬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특유의 실감 나는 표현력과 연기인지 실제인지 분간이 안 갈 정도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력이 '공지선'의 완성도를 높이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주민경이 출연하는 '영혼수선공'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