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방문한 아들에 감염된 아빠, 자가격리 어기고 '서울+인천' 활보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스1] 정진욱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 방문자와 접촉한 60대 아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기 전 자가격리 기간에 서울과 인천 등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A씨(63)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서울 금천구, 인천 부개동 등을 돌아다니며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했다.


방역당국은 A씨의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확인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아들 B씨(30대·남)가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후 확진 판정을 받자 10일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됐었다.


A씨는 지난 10일 검사당시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14일 재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근무중인 A씨는 자가격리 위치추적 앱을 설치하라는 방역당국의 지시에도 '앱을 설치할줄 모른다'고 말하며,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는 또 담당공무원이 전화를 걸어 위치확인을 했지만 "집에 있다"는 거짓말로 담당 공무원을 속였다.


방역당국은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후 자차를 이용해 서울 금천구, 인천 부평구 부개동 등을 이동했지만 자가격리를 위반해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