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연이어 발생하자 개학 '무기한 연기'한 중국 선양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 선양(沈陽)시에서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교육부가 '개학 연기'를 발표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최근 선양에서 지린성(吉林) 집단감염 영향으로 3명의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자 시 교육부는 당초 5월 중순이었던 개학 일정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선양시의 이번 결정은 밀폐된 공간에서 수업을 받아야 하는 학생들의 안전을 우려하는 학부모와 시민들에 따른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앞서 지린성 궁주링시(公主岭)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계획된 개학 일정을 취소하고 무기한 연기한 바 있다.


선양시는 "개학을 연기함과 동시에 지린시에서 선양시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격리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