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적게 입고 많이 움직여야 한다"···'양성평등 저해' 논란 불거져 권고 결정 받은 '더 킹'

인사이트SBS '더킹 : 영원의 군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이민호와 김고은 주연의 드라마 '더킹 : 영원의 군주'가 성 상품화 논란으로 권고를 받았다.


지난 13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회의를 열고 성인지 감수성이 미비한 내용 등을 내보낸 방송 프로그램을 심의했다.


이에 따라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성 상품화, 양성평등 저해 등의 논란이 불거진 SBS '더킹 : 영원의 군주'는 행정지도인 '권고'를 결정했다.


권고'는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며 해당 방송사에 대해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킹 : 영원의 군주'


앞서 '더킹 : 영원의 군주'는 극 중 여성 총리가 "와이어 없는 브라는 가슴을 못 받쳐 준다"고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또한 여성 관객이 남성의 조정경기를 보며 "남자는 적게 입고 많이 움직여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 이후 일각에서는 성에 대한 고정관념 등을 조장할 우려가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방송심의소위원회는 남성 손님들에게 호객행위를 하는 김밥집 여성 종업원들의 신체 일부를 근접 촬영한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괴한이 침입해 여성을 폭행하는 장면을 괴한의 시점에서 묘사하는 모습 등을 방송한 JTBC '부부의 세계'는 '의견진술'을 청취한 후 심의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양성평등이 중요한 가치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공적 매체인 방송은 성인지 감수성을 바탕으로 양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설 의무가 있다"며 "방송에서 성범죄 미화, 성 상품화, 성 고정관념 조장 등의 내용이 드러난 점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더킹 : 영원의 군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