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개인 정보 유출한 롯데하이마트 매장 직원 '해고 막아달라' 선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롯데하이마트 매장 직원이 개그우먼 박나래 개인 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가운데 박나래가 해당 직원에 대한 '선처'를 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14일 스포츠조선은 박나래 측 관계자의 말을 빌려 "(박나래 측이) 마트 관계자로부터 사과의 전화를 받았다"라는 내용을 보도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이마트 전자제품 매장의 한 직원이 단체 채팅방에서 박나래의 개인 정보를 유출했다는 고발 글이 올라온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당시 글쓴이 A씨는 해당 매장 직원이 박나래의 개인 정보를 단톡방에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들 멤버 중 한 명이 전자제품 매장 측에 민원을 넣자 비상식적인 답변이 돌아왔다고도 전했다.


하이마트 측이 상황을 조용히 넘어가게 하기 위해 채팅방 인원들이 방을 나가게 만드는 등의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이후 관련된 아무 소식도 들을 수 없었다는 A씨는 조용히 넘어가려는 모습이 괘씸하다며 폭로글을 올린 배경을 설명했다. 해당 글에는 "일반 고객들 정보도 유출될까 봐 무섭다"라는 댓글이 달렸다.


직원이 처벌받기를 원한다는 A씨와 달리 박나래는 선처한다는 의견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롯데하이마트 측은 앞서 인사이트에 사실 확인 중에 있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