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3억짜리 페라리 뚜껑 찢어버렸는데 "어리니까 봐달라" 요구한 엄마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아이들이 호기심으로 저지른 장난으로 인해 피눈물을 흘리게 된 엄마가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toutiao)'는 장난을 치다가 페라리 컨버터블의 소프트 탑을 훼손한 아이들의 엄마가 차주에게 울면서 호소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차주는 자신의 집 앞에 페라리 컨버터블을 주차해놓고 집에서 쉬고 있었다.


그때 마침 근처를 지나고 있던 아이 두 명이 호기심에 페라리 차량 근처로 다가와 구경했다.


인사이트toutiao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들은 평소에 보기 드문 오픈카의 모습에 장난기가 발동해 닫혀 있던 소프트 탑을 강제로 잡아당겼다.


이에 천 소재인 소프트 탑이 찢어지고 말았고 수선스러운 소리에 차주가 부리나케 달려 나왔다.


천진난만하게 장난을 치고 있는 아이들을 보고 화가 난 차주는 즉시 아이들의 어머니를 찾아가 항의했다.


아이 엄마는 심각하게 훼손된 페라리 차량을 보고 충격에 빠져 울음을 터뜨렸다.


인사이트toutiao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엄마는 차주에게 매달리며 아직 어린아이들이 한 짓이니 이번 한 번만 봐달라며 요구했다. 이어 수리비를 감당할 여력이 안 된다고 울면서 빌었다.


차주는 애원하는 엄마는 안타까웠지만 차량을 수리해야 하는 상황이므로 우선 수리점으로 옮겼다.


수리 비용은 약 7만 위안(한화 약 1천 2백만 원)가량으로 차주 역시 너그럽게 넘어갈 수 없는 가격이었다.


결국 차주는 아이의 엄마에게 청구서를 보냈고 아이의 장난으로 이들의 부모는 엄청난 금액을 물어내야 했다.


차주는 매체에 "아이 부모에게는 안된 일이지만 아이라는 이유로 지나치게 감싸고 올바로 교육하지 않아 이런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