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의 저주' 걸려 모발 이식 수술받은 지 2년 지나자 다시 대머리 된 베컴

인사이트탈모 이식 수술 후 베컴 / GettyimgesKore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신이 내린 듯한 축구 실력, 완벽한 외모와 재력까지 갖춘 데이비드 베컴도 가지지 못한 게 있었다.


바로 풍성한 모발이다. 중년 남성이라면 피할 수 없는 '탈모의 저주'에 걸려 부쩍 적어진 머리숱을 보였다.


이후 극심한 탈모가 온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자 베컴은 모발 이식 수술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2년이 채 지나지도 않았는데 베컴의 달라진 헤어스타일이 팬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gettyimges젊은 시절 베컴 / GettyimgesKorea


인사이트최근 공개된 베컴 / The Sun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딸과 함께 외출하는 데이비드 베컴의 사진을 보도했다.


그런데 팬들을 놀라게 한 것은 부쩍 적어진 그의 머리숱이었다. 짧고 몇 가닥 없는 머리카락 때문에 두피가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였기 때문이다.


팬들은 베컴에게 또다시 극심한 탈모가 찾아왔다며 의심을 하고 있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을 보면 눈에 띄게 가늘어진 머리카락 때문에 '탈모'가 의심된다.


인사이트탈모 이식 수술 후 베컴 / GettyimgesKorea


인사이트최근 공개된 베컴 / The Sun


앞서 매체는 지난 2018년 베컴 지인의 말을 인용해 베컴이 모발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당시 보도가 나온 후 촘촘하고 짧게 올라온 머리로 완전히 달라진 헤어스타일을 선보이기도 했다.


누가 봐도 깊게 패었던 이마라인은 깔끔하게 정리돼 있었고, 빈 곳 없이 머리카락이 채워져 있기도 했다.


베컴 측은 모발이식 수술 여부와 탈모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사진이 전해지자 팬들은 "우리 형 어디 갔냐", "딸이 많이 괴롭히는 거냐" 등의 웃픈 걱정을 내비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