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서 코로나19 환자가 뱉은 침에 맞은 아내가 결국 세상을 떠났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영국 런던에서 역무원이 코로나19 환자가 뱉은 침을 맞고 사망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BBC는 런던 빅토리아역 매표소에서 근무하던 벨라 무징가(47·Belly Mujinga)씨가 코로나19 환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뱉은 침에 맞고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벨라 무징가는 다른 동료와 함께 중앙홀에서 근무 중이었다.


이때 한 남성이 다가와 "왜 거기에 있느냐"라고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벨라 무징가가 "근무를 하고 있다"고 답하자마자 그는 "난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말과 함께 침을 뱉었다.


이후 벨라 무징가는 동료와 함께 검체 검사를 받았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소 호흡기 관련 기저 질환을 앓고 있었던 벨라 무징가는 치료 중 사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그의 남편은 루삼바 고드 카탈레이는 "병원에 입원 중인 아내와 영상통화를 한 게 마지막이었다"고 전했다.


벨라 무징가의 사망으로 남편과 11살짜리 딸만 남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영국 경찰은 벨라 무징가에게 침을 뱉은 남성을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