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용기 내야 할 때"···성소수자들에게 코로나 검사받으라고 간곡히 호소한 홍석천

인사이트Instagram 'tonyhong1004'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12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성소수자는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 지인,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된다"라며 "물론 '아웃팅'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onyhong1004'


그러면서 홍석천은 "지금은 모두가 힘든 시기다. 그리고 모두가 이 사태에서 벗어나고 싶어 힘을 모으고 있다. 방역 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쏟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달 초, 한 성소수자 남성이 이태원에 있는 클럽을 다녀간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회적으로 논란이 커졌다.


이와 관련해 일부 누리꾼은 홍석천에게 성소수자를 대표해 관련 사태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YouTube 'tbs 시민의방송'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특히나 홍석천은 그간 코로나19에 대해 여러 번 소신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는 집단 감염으로 전 국민을 충격케 했던 신천지와, 계속해서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 등 종교인들에게 '집단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게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달라'고 적극 호소했고, 최근에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도 했다.


때문에 일부 누리꾼은 이와 같은 홍석천의 발언들을 근거로 "전에 신천지에 쓴소리하신 것처럼 성소수자들에게도 쓴소리 부탁한다. 홍석천 님의 한마디가 영향력이 있으니까"라고 목소리를 냈다.


홍석천은 이런 누리꾼의 요청에 성소수자의 한 사람으로 이태원 클럽 사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