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통장 훔쳐서 스트리머들에게 '3천만원' 쏜 철부지 중학교 1학년 아들

인사이트twitch '태준이'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애플xx'라는 닉네임으로 트위치 스트리머들에게 큰 금액을 후원하며 '큰손'으로 불리던 시청자가 후원금을 모두 환불해달라는 사건이 발생했다.


자신을 대학생이라고 말하던 '애플xx'은 스트리머 미라지, 이태준에게 400만 원을 후원하며 큰 씀씀이를 자랑했었다. 이 외에도 오버워치 스트리머들에게 총 3,000만 원가량의 금액을 후원할 정도로 오버워치 스트리머들 사이에서 그는 이미 유명인이었다.


하지만 '큰손'인 줄만 알았던 '애플xx'은 사실 아버지의 통장으로 후원금을 쏜 중학생 1학년이었다.


중학생 1학년이라는 정체가 밝혀진 이유는 중학생의 아버지가 그간 했던 후원금을 모두 환불해 달라고 경찰서에 신고를 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twitch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1일 스트리머 태준이는 그간 '애플xx'에게 받은 도네이션을 환불해달라는 연락을 경찰에게 받았다며 자세한 자초지종을 털어놨다.


이태준에 따르면 중학생의 아버지는 중학생 1학년 아들이 자신의 체크카드를 훔쳐 약 3,000만 원을 스트리머들에게 후원했다고 충남지방 경찰서 광역 수사대에게 사건을 해결해 주길 요청했다.


아버지는 "해당 계좌는 대출금을 보관하던 계좌이며 아들이 숫자나 돈의 가치를 몰라 보호자의 허락도 없이 기부를 한 것"이라며 "아들의 처벌을 떠나 돈을 돌려받기 위해 해결책이 있냐고 민원을 접수한 일이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트위치의 특성상 후원한 금액 중 일부는 수수료로 본사에 차감되기 때문에 도네이션을 받은 스트리머들은 난감한 기색을 표하고 있다. 절차가 까다롭고 수수료 문제도 마음에 걸리는 것이다.


또한 후원이 많은 인기 스트리머들과 다르게 후원이 많지 않은 일부 스트리머들은 해당 후원금을 이미 생활비로 사용한 경우도 있어 상황은 더욱 복잡하다.


하지만 상대가 미성년자라는 점을 감안해 대부분의 스트리머들은 환불을 해주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비슷한 사례들을 생각해 봤을 때 중학생이 쏜 후원금은 모두 환불 될 것으로 보이지만 누리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중학생 1학년이면 알 거 다 아는 나이다", "도네이션 막 쏘면서 리액션 받고 미션 시킬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환불이라니", "스트리머들만 불쌍하게 됐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