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육감 "고3 등교 일주일 연기 제안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고3 학생들의 등교 개학을 연기하자고 제안했다.


11일 조희연 교육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3 등교 일주일 연기를 제안한다"며 "추이를 본 뒤 최종판단하자"고 말했다.


고3 학생들의 개학이 당장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해서 속출하자 이 같은 주장을 한 것이다.


조 교육감은 "아직 지역 감염의 위기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우리 아이들을 (코로나) 위험에 노출시킬 수 없다"며 "등교수업을 잠시 미뤄야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지난 4일 교육부가 발표한 순차 등교 일정은 '생활 속 방역'으로의 전환을 전제로 짜인 것이다"라며 "당초 오늘 발표될 예정이던 서울시교육청의 후속대책 발표도 이것이 전제"라고 전했다.


조 교육감은 "이태원 집단감염 사태로 코로나가 다시 크게 확산될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며 "이 때문에 오늘 예정된 등교수업 대책 발표도 미뤘고 정부의 지침 변경을 지켜보겠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조 교육감은 "수업의 양보다 학생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 해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은 방역의 최전선이 아닌 최후방에서 보호받아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기존 13일로 예정된 고3의 등교를 연기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월 5일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20일에 등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11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5명 증가했다. 국내 발생 인원은 29명이다. 지난 10일 34명에 이어 이틀째 30명대 확진자 수를 보이고 있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