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세계' 김희애·이무생, 입수신 촬영 중 파도에 휩쓸려 나가 '구조 상황' 벌어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always_surfing_with_you'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부부의 세계'에서 긴장감을 높였던 김희애 입수 장면에서 실제 아찔한 사고가 있었다.


10일 양양서핑학교 관계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JTBC '부부의 세계'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지난 14회에서 바다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지선우 역의 김희애와 그를 막으려는 김윤기 역의 이무생 모습이 담겼다.


대역 없이 촬영을 진행하던 이들은 강한 파도에 의도치 않게 바다에 휩쓸리며 표류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lways_surfing_with_you'


그러나 현장을 지키고 있던 구조 대원의 활약으로 구조되며 보는 이를 안심시켰다.


이날 관계자는 "서프레스큐 촬영 협조 연락이 왔다"며 "무려 김희애 님의 촬영 씬이라 너무나도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에 협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희애 님의 투신과 이무생 씨의 구조 장면을 촬영하던 도중 강간 현안류로 두 분이 바다에 흘러갔다"며 당시 아찔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글을 게재한 관계자는 이 모습을 보고 신속히 입수해 구조에 임했다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lways_surfing_with_you'


조난 당한 지 1분이 채 안되어 구조작업을 진행한 이들은 두 분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작품을 향해 열정을 불사르는 배우진과 이들의 생명을 구한 구조대원을 하단에서 함께 만나보자.


한편 김희애, 이무생 등의 배우진이 열연 중인 JTBC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