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날 앞두고 병든 엄마 뒷산에 생매장한 중국의 '도른자' 아들

인사이트The Beijing New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낳으시고 길러주신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르신을 공경하는 마음을 키우기 위하여 제정한 기념일, 어버이날.


그런데 이날을 앞두고 중국에서 '고려장'을 연장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베이징 뉴스(The Beijing News)'는 중국에서 반신불수인 엄마를 아들이 생매장한 일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위린시 징볜현에서 마모(58)씨가 79세인 엄마를 생매장했다.


인사이트The Beijing News


인사이트Baidu


마씨는 지난 2일 밤 중풍에 걸려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어머니 왕모씨를 손수레에 태우고 집을 나섰다가 다음날 새벽 혼자 돌아왔다.


아내 장모씨에게는 어머니가 버스를 타고 친척 집에 갔다고 거짓말하기까지 했다.


한참 시간이 지나도 시어머니가 돌아오지 않자 수상함을 느낀 아내는 파출소에 이를 신고했고, 경찰은 마씨가 다녀간 곳을 찾았다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곳에서 흙을 파헤치며 구조를 요청하는 희미한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마씨는 경찰에 "엄마를 정유공장 뒷산으로 데려가 폐무덤 흙구덩이에 산 채로 묻었다"며 "거동을 못 하는 노모를 돌보느라 어려움을 느꼈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다행히 왕씨는 생매장된 지 3일 만에 구조돼 병원에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 전해졌다.


60시간 이상을 땅속에 묻혀 있었음에도 기적적으로 생명을 유지하고 있었던 것.


한국에서의 어버이날, 중국에서의 어머니 날을 앞두고 일어난 엽기적인 일에 누리꾼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