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소액결제 단 '하루'만 연체해도 이자 왕창 붙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최근 '휴대폰 소액결제' 금액이 연체돼 '요금 폭탄'에 맞았다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소액결제 금액은 휴대폰 요금 납부 시 청구되는데, 요금이 하루만 밀려도 한 달 연체된 금액으로 연체료가 청구되기 때문이다. 


휴대폰 소액결제는 지난 2000년대부터 전자상거래에서 상품을 구매할 때 결제 구조를 간편화하기 위해 시작됐다.


휴대폰 번호와 주민등록번호로 본인 인증만 하면 계좌번호나, 카드번호 없이도 간편히 결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이들이 애용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나 최근 휴대폰 소액결제의 높은 연체 수수료가 알려지면서 '폭리 논란'이 일고 있다.


소액결제 금액은 휴대폰 통신비에 합산돼 청구되는데, 하루만 연체돼도 수수료는 4%가 붙게 된다. 이런 이유로 자칫하면 '연체료 폭탄'에 맞을 수 있다.


즉 60만원을 휴대폰 소액결제하고 하루 미납된다면 연 4%의 이자가 붙어 2만 4천원을 더 내야 한다.  


연체한 기간만큼 연체료를 내는 신용카드와 다르게, 소액결제는 하루만 연체하더라도 한 달 치 이자를 청구한다. 같은 금액을 연체한다고 가정했을 때 신용카드보다 무려 60%가 높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사랑의 온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런 상황에 '요금 폭탄'을 맞는 사례가 폭증했고, 일각에서는 휴대폰 소액결제 연체 수수료가 너무 높은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통신 과금 거래 현황의 약 30%가 휴대폰 소액결제 연체 금액이라고 알려져 체계를 바로잡고 개선안이 나와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가 나서 소액결제 연체 수수료 폭리 잡기에 착수했다. 


지난해 공정위는 국내 주요 전자지급결제대행사의 휴대폰 소액결제 관련 이용약관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명확한 해결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 그러나 소액결제의 불공정 약관이 빠르게 개선되는 만큼 추후 소비자의 연체료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