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총격 4일 만에 '판문점 견학' 재개하기로 결정한 통일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판문점 견학을 재개하기로 했다.


7일 김 장관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6월쯤 판문점 시범 견학을 6월쯤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북한군이 남측 감시 초소(GP)를 향해 총격을 가한 지 사흘 만이다.


김 장관은 "안전 문제는 다각적으로 보완을 했다"며 "(우선) 소수로 시범적으로 6월부터는 가능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이달 중순쯤 멧돼지 검체 조사를 할 예정인데, 이 결과를 판문점 시범 견학 여부를 판단하는 최종 근거로 삼겠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앞서 통일부는 2월 말 실향민과 이산가족 등을 상대로 판문점 시범 견학을 계획했지만, 지난해 10월 인근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하면서 전면 중단됐다.


판문점 견학과 함께 DMZ 평화정착을 위한 실천사업인 'DMZ 평화의 길' 개방도 중단했었다.


다만 남한 측 강원도 GP가 북한군의 총탄에 맞는 사건의 진상도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정부가 굳이 다급하게 견학 재개 여부를 저울질할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판문점은 (최근 총격사건이 발생한) 중부전선하고는 많이 다르다"며 "판문점은 전통적으로 북한 입장에서도 매우 중요한 관광자원"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앞서 북한은 3일 오전 7시 41분 강원도 비무장지대 아군 GP 외벽에 총탄 4발을 발사했다. 북한군은 GP에 14.5㎜ 고사총과 무반동포 등 중화기를 배치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총탄은 14.5㎜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는 이에 지난 4일 진상 파악과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특별조사팀을 파견했다.


청와대와 우리 군은 북한이 우발적으로 사격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14.5㎜ 기관총이 1.5km 이상 떨어진 우리 GP에 여러 발을 정확히 명중시켰다며, 의도적인 도발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