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걷던 남친이 절 보고도 모른 척 지나쳤는데, '섹스파트너'로 생각하는 걸까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우연히 마주친 남자친구가 부모님께 자신을 소개하지 않아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한 여성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마트에서 어머니와 함께 장을 보고 있는 남자친구가 여자친구인 자신을 보고도 모른 척 지나가 서운하다는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자신을 대기업에 다니고 있는 21살 여성이라고 밝힌 사연 속 주인공은 2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현재 6개월째 연애 중이다.


두 사람은 평소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면이 잘 맞았다. 특히 여성은 남자친구와 데이트 할 때마다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느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부부의 세계'


그뿐만 아니라 속궁합도 매우 좋았다. 여성은 지금 남자친구와의 섹스가 인생 최고의 섹스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들 커플에게는 장애물이 하나 있었다. 바로 여성이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3살짜리 아들이었다.


남자친구와의 행복한 미래를 꿈꾸던 여성은 아들과 남자친구가 친하게 지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데이트에 아들을 데리고 나갔다.


그 후 남자친구는 그녀에게 이별을 고했다. 자신은 아직 아빠가 될 자신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부부의 세계'


그에게 푹 빠져 있던 여성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지만 끝내 남자친구를 놓아주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헤어진 후에도 계속 사무실에서 그를 마주쳐야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두 사람은 불꽃 같은 감정을 느껴 다시 뜨거운 하룻밤을 보냈고 이후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예전처럼 행복했던 순간으로 돌아갔다. 남자친구는 "여전히 널 사랑해 우리 사이에 변한 건 아무것도 없어"라고 말하며 그녀를 안심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부부의 세계'


그러나 우연히 마트에서 그와 그의 어머니를 마주쳤을 때 여성은 큰 충격을 받았다.


남자친구가 자신을 모르는 사람인 양 무시하고 옆을 지나갔기 때문이다.


그녀는 "남자친구의 어머니가 아들 딸린 이혼녀인 나를 탐탁지 않아 한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나를 그렇게 무시하고 지나갔을 때 마음에 큰 상처를 받았다"라며 그와의 관계를 계속 지속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이를 본 많은 누리꾼들은 모두 "당장 헤어져야 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중 한 누리꾼은 "남자친구는 그냥 당신과의 섹스가 좋아서 다시 만나는 거다. 정말 진지하게 생각했다면 그 상황에서 당신을 모른 척 지나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었다.


만약 당신이 사연의 주인공과 같은 상황이라면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