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가이 누구냐"···한국 야구장 광고판 속 김준현에 '시선 강탈' 당한 미국 야구팬들의 반응

인사이트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에 뜻밖의 나비효과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개그맨 김준현에 대한 관심이 급부상하는 특이점(?) 현상이 일어났다.


앞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는 코로나19로 인해 개막을 연기하게 됐고 야구 경기에 목말랐던 현지 팬들이 한국 프로 야구로 눈길을 돌렸다.


이는 ESPN(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 네트워크)가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경기 중계권을 취득하면서 벌어진 현상이기도 하다.


실제로 지난 5일 한국야구가 개막한 이후 미국인들은 밤을 새워가면서 시청할 만큼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redkacheek'


인사이트Twitter 'ponchi herrera'


그런데 너무 과몰입(?)한 탓일까. 미국인들은 야구 경기 뿐만 아니라 광고에도 집착을 보이기 시작했다.


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카메라에 비친 국내 한 피자 광고를 맡고 있는 김준현이 인기를 끌었다.


김준현이 네 조각으로 다양한 토핑이 장식된 피자를 들고 있는 광고는 가히 시선을 끌만큼 매력적이었다.


미국 야구팬들은 트위터 계정에 "도대체 저 피자가이(pizza guy)는 누구냐", "너무 맛있어 보인다"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dtfeinberg'


인사이트Twitter 'CespedesBBQ'


한 야구팬은 "메이저리그가 개막할 때 KBO의 이 피자 광고를 했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남겼고, 또 다른 누리꾼은 "피자맨은 어젯밤 KBO 경기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였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도무지 생각을 멈출 수 없다며 네 방향으로 토핑을 구분한 것이 너무 참신하다고 말한 팬도 있었다.


이 밖에도 "경기에서 가장 먼저 본 것이 이 광고다", "피자가이가 광고하는 팀을 응원하고 싶다. 한국 야구팬들은 알려달라", "한국 피자 최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재 한국 프로 야구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무관중으로 진행하고 있다.


경기는 SBS 스포츠와 KBS N 스포츠에서 볼 수 있으며 미국에서는 ESPN를 통해 생중계된다.

  

인사이트Twitter 'ByNickAguilera'


인사이트Twitter 'JacobPav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