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만난 커플에게 '천만원'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했던 '폴 워커'

인사이트영화 '러닝 스케어드'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올해로 우리 곁을 떠난 지 7년이 된 할리우드 스타 폴 워커의 과거 선행이 온라인상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3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폴 워커가 처음 만난 커플에게 결혼반지를 몰래 선물한 사연이 다수 올라왔다.


사건의 시작은 폴 워커가 세상을 떠나기 전인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결혼을 앞두고 있던 직업군인 카일 업햄(Kyle Upham)은 약혼자 크리스틴(Kristen)과 결혼반지를 맞추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바라 쇼핑몰을 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BS NEWS


분주히 돌아다니던 중 크리스틴은 마음에 쏙 드는 반지를 찾게 됐다. 하지만 너무 비싼 탓에 구매를 망설였다.


크리스틴이 고른 반지는 다이아몬드가 박힌 반지로 약 9천 달러(한화 약 1,104만원)에 달했다.


두사람은 준비해온 금액이 턱없이 모자라 결국 구매를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 실망한 채 집에 도착한 그들은 놀라운 일을 겪게 된다.


낮에 방문했던 보석 가게 직원이 다시 가게에 방문해달라고 연락을 한 것이다.


인사이트CBS NEWS


인사이트

영화 '분노의 질주 7'


놀랍게도 재방문한 보석가게에서 카일과 크리스틴은 자신들이 사고 싶었던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로 받을 수 있었다.


가게 직원에 따르면 한 남성이 카일과 크리스틴의 대화를 듣고 두 사람에게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로 남겼다고 한다.


카일과 크리스틴은 감사의 뜻을 꼭 표하고 싶다며 직원에게 선물을 남긴 남성의 정체를 알려달라고 수십번 부탁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 직원은 남성이 꼭 비밀로 해달라 했다며 입을 닫았다.


이후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던 두사람은 2013년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해준 남성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반지를 선물한 사람은 다름 아닌 폴 워커였다.


직원은 폴 워커가 2013년 11월 교통사고로 숨지고 나서야 진실을 부부에게 밝혔다. 당시 워커는 이라크로 돌아가야하는 카일의 상황에 감동을 받아 반지를 선물사게 됐다.


진실을 알게 된 크리스틴은 "남성의 정체를 알자마자 정말 놀랐다"며 "폴 워커는 성품이 좋기로도 유명했다. 이런 숨겨졌던 선행을 지금에서야 알게 돼 아쉬울 뿐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런 사연을 남기고 떠난 폴 워커에게 감사의 말도 직접 전하지 못했다. 그가 그립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은 카일 부부와 보석 가게 직원이 SNS에 올리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