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없다 새벽 4시에 스마트 워치 '심장박동 폭증'한 남친 보고 바람 알아챈 여성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우) 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최근 건강관리를 위해 스마트 워치와 같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웨어러블 디바이스 덕분에(?) 남자친구가 바람피는 모습을 잡아낸 여성이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로스트버즈는 남자친구에게 선물 받은 스마트 워치 때문에 남자친구가 다른 여성과 잠자리를 가진 사실을 알아챈 여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기자인 제인 슬레이터(Jane Slater)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남자친구에게 스마트 워치 '핏빗(Fitbit)'을 선물 받았다.


인사이트NFL


인사이트Verywellfit


그는 제인에게 건강관리를 하며 같이 멋진 몸을 만들어 보자며 이 스마트 워치를 선물했다.


핏빗은 커플끼리 서로 기기를 연동하여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기능이 탑재돼 있다.


그러나 이 스마트 워치 때문에 이들 커플이 파국에 치닫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어느 날 제인은 밤늦게까지 남자친구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걱정하다 잠이 든 그녀는 새벽 4시경 핸드폰 알람에 잠이 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부부의 세계'


남자친구의 핏빗에서 과격한 운동이 감지됐다는 알람이었다. 그의 심장박동수는 계속해서 뛰고 있었다.


전에도 여러 번 바람을 피우다 걸린 전 적 있던 그였기에 그녀는 그가 하고 있는 운동이 무엇인지 대충 짐작할 수 있었다.


그녀는 결국 다음날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인은 자신의 경험을 트위터에 올렸고 많은 누리꾼으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놀랍게도 그녀와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누리꾼들도 많았다.


얼마 전 이혼을 했다는 한 누리꾼은 "나도 전 남편 스마트 워치에서 갑자기 심장박동수가 커지는 걸 보고 불륜 현장을 잡아냈다"라고 말해 많은 사람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